首爾將建演唱會專用圓形劇場於2024年開放

  • 流覽次數:: 13
  • 分類: 產業區
  • 分享次數:
  • 作者: 音樂地圖
  • 首爾將建演唱會專用圓形劇場於2024年開放

      201908/0803:12

    ◎首爾市政府表示,南韓第一個演唱會專用場地首爾劇場將於明年9月在首爾倉洞開建,爭取2023年底完工,2024年對公眾開放。該項目將投入5280億韓元,佔地5.0149萬平方公尺,由表演場、展覽館、電影館等組成,表演場可同時容納1.84萬人。市政府表示,除了K-POP演唱會外,海外歌手在韓表演、音樂頒獎禮、慶典、雜技表演等每年多達90多個場次的大型表演可在首爾劇場進行。

    ◎首爾劇場將是一座圓形劇場,圓形劇場指的是舞台位於劇場中央、觀眾圍坐四周的劇場,不僅賦予觀眾更廣闊的視野觀感,還可製造豐富的舞台效果,被認為是表演領域的核心基礎設施。由於南韓沒有圓形劇場,歌手多在體育設施舉辦活動,市政府表示,雖然K-POP熱潮席捲全球音樂市場,但南韓文藝領域的基礎設施仍然十分薄弱,希望首爾劇場建成後,南韓的文化競爭力進一步得到提升。

    詳細內文:

    국내 최초의 콘서트 전문공연장이 2024년 서울도봉구 창동에 문을 연다.

    서울시는 창동역 인근 5만149㎡ 시유지에 1만8천400명을 동시 수용할 수 있는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을 내년 9월 착공한다고 9일 밝혔다.

    2천석 규모의 중형공연장과 한국대중음악 명예의 전당, K팝 특별전시관, 영화관 등을 함께 지어 이 지역을 한류 관광의 메카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서울시는 "K팝 콘서트는 물론 해외 뮤지션 내한공연, 음악 시상식, 페스티벌, 대형 아트서커스 등 대형공연이 연간 90회 이상 펼쳐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아레나 시설의 핵심인 '아레나'는 관객이 중앙 무대를 둘러싸는 원형 실내 공연장을 뜻한다.

    관객의 시야가 확보되고 다양한 무대연출이 가능해 핵심 공연 인프라로 꼽히지만 세계 10대 도시 중 서울에만 유일하게 없다.

    이에 국내 대형콘서트는 현재 체육시설을 빌려야 하는 데, 대관 경쟁이나 무대장치 설치 비용·시간 때문에 공연이 연기·무산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실제로 미국 팝가수 마돈나의 내한공연은 최소 2만명을 수용하는 전문공연장이 없어 번번이 무산된 바 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세계적 K팝 돌풍에도 여전히 체육시설을 대관해야 할 정도로 인프라가 열악하다"며 "서울아레나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아레나 건설에는 민간 자금 5천284억원이 투입된다. 준공 이후 소유권은 서울시가 갖고, 민간사업자가 30년간 운영하는 수익형 민자사업이다.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의 적격성 조사에 따르면 서울아레나 건설로 총생산 5천994억원, 부가가치 2천381억원, 일자리 7천765개가 창출된다.

    서울시는 KDI의 적격성 조사를 지난해 말 최종 통과함에 따라 올해 9월까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2020년 9월 착공해 2023년 말까지 완공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아레나는 2023년 창동 환승주차장 부지에 조성되는 문화산업단지와 함께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강남·북 균형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서울시는 전했다.

     

    Yonhap news

    https://bit.ly/2VScN9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