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成員遭死亡威脅,美國警方展開調查

  • 流覽次數:: 70
  • 分類: 產業區
  • 分享次數:
  • 作者: 音樂地圖
  • BTS成員遭死亡威脅,美國警方展開調查

      201808/0605:49
    ◎據美國媒體報導,洛杉磯警方對將在當地舉行演唱會的防彈少年團(BTS)成員遭到死亡威脅一事展開調查。報導中和警方並沒有公開這名成員的名字,但此前網路上已出現針對成員智旻的恐嚇貼文,這是智旻第三次接到死亡威脅。今年3月和5月網路上兩度出現揚言要殺害智旻的留言,令經紀公司和粉絲高度緊張。經紀公司Big Hit娛樂表示,不論留言真偽,將採取一切措施保障成員的人身安全,嚴密關注事態發展。

    詳細全文:

    미국 로스앤젤레스 경찰국(LAPD)이 오는 9월 초 로스앤젤레스에서 공연할 예정인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한 멤버에 대한 살해 위협에 대해 "들여다보고 있다"라고 밝혔다고 미 NBC 뉴스가 14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LA 경찰국 미디어 담당 토니 임 경관은 "우리는 그 문제를 알고 있고 들여다보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자세한 내용을 밝히지 않은 채 방탄소년단의 한 멤버가 살해 위협을 받은 것과 관련돼 있다고만 전했다.

    멤버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달 온라인에는 LA 공연을 앞둔 지민과 관련한 살해 위협 글이 올라왔고 이번이 세 번째라는 점에서 논란이 됐다.

    앞서 지난해 3월에는 방탄소년단의 미국 애너하임 공연을 앞두고 SNS에 지민을 위협하는 글이 올라왔고, 올해 5월에도 9월 미국 포트워스 공연을 염두에 둔 유사한 내용의 글이 등장해 소속사와 팬들을 긴장시켰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진위를 떠나 멤버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 최선을 다해 필요한 조치를 할 계획"이라며 "과거에도 철저한 대비를 했고 실제로 사건은 발생하지 않고 마무리됐다. 계속 상황을 주시하며 대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K팝 그룹 최초로 빌보드 앨범 차트 정상에 오른 방탄소년단은 9월 초 LA 시내 스테이플스센터에서 공연할 예정이다

    방탄소년단의 정규 3집과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FAKE LOVE)는 빌보드 진입 첫주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1위와 싱글 차트인 '핫 100' 10위에 올라 세계적인 관심을 끌었다.

    방탄소년단은 다음 달 25~26일 서울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월드투어 '러브 유어셀프'의 막을 올린 뒤 미국(로스앤젤레스, 오클랜드, 포트워스, 뉴어크, 시카고), 캐나다 해밀턴, 영국 런던,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독일 베를린, 프랑스 파리 등 10개 도시에서 21회 공연을 할 예정이며, 티켓은 이미 매진됐다.

    Yonhap news

    https://bit.ly/2LZEOq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