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ASURE連續三日拿下日本主要音源排行榜冠軍 大型新人的威嚴

  • 流覽次數:: 39
  • 分類: 產業區
  • 分享次數:
  • 作者: 音樂地圖
  • TREASURE連續三日拿下日本主要音源排行榜冠軍 大型新人的威嚴

      202101/0905:06

    ◎ YG大型新人TREASURE在日本主要音源排行榜獲得相當亮眼的成果。TREASURE的第二張單曲專輯主打歌’ I LOVE YOU’於20日上午8點登上日本最大音源網站Line Music TOP100即時排行榜第一名,同時這也是繼18日音源正式發售後,他們連續第三日登上冠軍寶座。此外,這首新歌也持續維持在日本iTunes單曲榜上位圈,獲得高人氣。
    ◎ 將於9月22日正式發行的TREASURE實體專輯預售量高達20萬張,來自日本的訂購數量則佔了其中最高比例,而實際上在日本主要排行榜之一mu-mo,TREASURE也早已登上專輯綜合排行第一名。
    ◎ 作為尚未在日本正式出道、也從未在日本進行活動過的K-POP新人團體,TREASURE所獲得的成績更是相當正面的信號。特別是這次TREASURE公開新歌音源的日子,日本代表性偶像團體嵐也正好推出與流行樂歌手Bruno Mars的合作英文單曲,並引起了廣大關注。
    ◎ TREASURE在8月正式出道時,作為BIGBANG的師弟團,以及包含日本成員Yoshi、Mashiho、Asahi、Haruto的YG大型新人男團,也曾在日本當地獲得特別關注。之後正式開始活動後,不僅僅是日本,TREASURE也擄獲了全世界粉絲們的心。
    ◎ ’ I LOVE YOU’是一首帶有比出道曲’BOY’更加快速及強烈節奏的流行舞曲,歌詞就如同歌名一般,講述著為了喜歡的人單純勇敢付出的內容,其中不段重複的’我愛你’歌詞也替整首歌增添了洗腦的要素。

    詳細全文;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YG 대형 신인 트레저(TREASURE)가 일본 주요 음원 차트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트레저의 두 번째 싱글앨범 타이틀곡 '사랑해 (I LOVE YOU)'는 20일 오전 8시 현재 일본 최대 음원 사이트인 라인뮤직 톱100 실시간 차트 정상에 올랐다. 지난 18일 음원 발매 이후 3일 연속 1위다. 이 노래는 또 일본 아이튠즈 톱 송 차트에서도 상위권을 꾸준히 유지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오는 22일 출시되는 트레저의 피지컬 음반 예약 판매량도 약 20만 장 가운데 일본에서의 주문 비중이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일본 주요 차트 중 하나인 mu-mo(무모)에서 트레저는 벌써 음반 종합 순위 1위로 뛰어올랐다.

    일본에서 정식 데뷔하지 않은 그룹임은 물론 현지 활동이 아직 단 한 차례도 없는 K팝 신인인 점을 떠올리면 매우 긍정적인 신호다. 특히 트레저의 신곡 음원이 공개된 날(18일)에는 일본의 대표 아이돌 그룹 아라시와 팝스타 브루노 마스가 협업한 영어 싱글도 나와 큰 관심이 쏠렸던 터다.

    트레저는 지난 8월 데뷔 당시 현지에서 '빅뱅의 동생 그룹'이자 일본 출신 멤버 요시, 마시호, 아사히, 하루토가 포함된 YG의 대형 신인으로 집중조명됐다. 이후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면서 일본을 비롯한 글로벌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트레저는 20일 SBS '인기가요'에 출연해 '사랑해 (I LOVE YOU)' 무대를 꾸민다. 전날 '쇼! 음악중심'에서 컴백 첫 무대를 장식한 트레저는 데뷔곡 'BOY' 때와는 180도 달라진 의상 콘셉트와 완벽에 가까운 무대 장악력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냈다. 흔들림 없는 가창력과 빈틈 없는 랩, 파워풀하면서도 세련된 퍼포먼스로 보는 이를 압도했다.

    트레저의 '칼 군무'도 더욱 강렬해졌다. 12명 멤버가 한 몸이 된 듯 움직이는 유기적 퍼포먼스가 인상적이다. 드럼을 치는 듯한 제스처, 속마음을 고백하듯 가슴을 활짝 여는 동작, 손 하트를 꺼내 보이며 고개를 까닥이는 모습 등 킬링 포인트는 따라하기 쉬워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사랑해 (I LOVE YOU)'는 트레저의 데뷔곡 'BOY'보다 더욱 빠르고 강렬한 사운드를 지닌 댄스 팝 장르의 곡이다. 가사는 제목처럼 좋아하는 상대를 위해 순수하게 직진하는 내용을 담아냈으며, 귀에 쏙쏙 박히는 '널 사랑해'라는 구절이 반복돼 중독성을 더한다.

     

    엑스포츠뉴스
    https://reurl.cc/XkEXm0